티스토리 뷰

예롱 지음|135*200mm|396쪽 | 2019년 10월 28일 펴냄 | 값 16,000원

[상세보기]

 

 

이 책은

“만니, 한국에 와서 받은 질문 중에 제일 황당한 게 뭐였어?”
“음… ‘화장실에 가면, 흑인이 싸는 똥은 검은색인가요?’”

 

2018년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빌보드 뮤직 어워드 무대에서 ‘페이크 러브’의 가사를 바꿔 부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가사 중에서 ‘니가’ 혹은 ‘내가’ 부분이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 ‘니거(N*gger)’로 들릴 수 있기에, BTS는 ‘니가 좋아하던 나로 변한 내가’를 ‘결국 좋아하던 나로 변한 사람’으로 바꾸는 등 우리말이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 어떻게 들릴지 고민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하철에서 옆자리에 흑인이 앉았다』는 그런 고민과 배려가 담긴 만화다. 아프리카 가나에서 온 흑인 남자친구 만니와의 일상을 이야기로 풀어낸 이 책을 통해, 예롱 작가는 알게 모르게 한국에 만연한 차별을 짚어내며 우리가 더불어 지내려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독자와 함께 고민하고자 한다.

“어! 아빠! 저기 까만 사람 있어!”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면 인종차별은 일상이 돼요
[사연 1] 만니와 길을 걷다 보면, 다양한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주변 모두가 우리를 신기하다는 듯이 쳐다보는 것은 기본. 그거야 이해할 수 있지만, 이건 좀 심하다 싶을 때도 많아요. 1~3분 이상 빤히 구경하는 사람, 속닥속닥 대놓고 우리 얘기를 하는 사람, 다가와서 남친의 피부나 머리카락을 만지는 사람 등등, 마치 동물원에 갇힌 동물이 된 기분을 느낍니다. 그중에서 최악은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에요! “저 여자는 이제 한국 남자한테 못 돌아오겠네~.”

 

『지하철에서 옆자리에 흑인이 앉았다』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연재되는 <예롱쓰의 낙서만화>(@yerongNmanni)를 단행본으로 엮은 것이다. 이 만화는 외국인(특히 흑인)이 한국에서 실제로 경험하는 차별을 주제로 다루며, 외국인들이 감상할 수 있도록 모든 한국어 대사가 영어로 번역되어 있다. 자신이 겪은 차별을 설명하고 싶지만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에게 이 만화는 “이게 제가 하고 싶은 말이에요”라며 한국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소통의 도구로 활용되고 있다.

“에이~ 빼지 말고 ‘진짜 트워킹’ 함 보여줘요~”
―흑인이라는 이유로, 여성이기 때문에
[사연 2] 한국에 사는 흑인 여성분과 대화한 적이 있는데, 그분이 이런 이야기를 해줬어요. 한번은 친구랑 길을 걷고 있었는데, 뒤에서 한국 남자 두 명이 걸어오더니 “와, 저 흑인 엉덩이 좀 봐. 섹스하기 좋은 엉덩이네ㅋㅋㅋ”라고 했대요. 그분이 바로 뒤돌아서 “저기요, 저 한국말 할 줄 알거든요?”라며 따졌는데 글쎄, 사과는커녕 이렇게 말하는 거예요. “아, 그래요? 그럼 번호 좀….ㅋㅋ”

 

한국에서 ‘외국인 여성’은 인종차별과 여성차별이라는 이중고를 겪는다. 이 책은 흑인이 어떤 차별을 겪는지 설명하며 이야기를 시작하지만, 나아가 여성, 장애인 등 이 사회에서 다양한 약자들이 겪는 불합리함을 언급하며 논의를 확장한다. 과연 이러한 차별은 ‘일부’ 나쁜 사람들의 문제일까? ‘난 차별하지 않는다’고 말하기 위해 책임을 겨우 몇 사람들에게만 돌리지 말고, 같은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우리 모두 작은 책임을 지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보자고 작가는 제안한다. 

“저~~기 아프리카에 가서 무료 봉사나 하든가!”
―익숙함 속에 감춰진 차별을 짚다
[사연 3] 만니네 집에 놀러 가서 요즈음 제일 핫하다는 드라마 <스카이 궁전>을 봤습니다. 재밌게 함께 시청 중이었는데… 갑자기 배우의 입에서 나온, 우릴 얼어붙게 만든 대사 한마디. “아니, 그렇게 잘난 척할 거면, 저~~기 어디 아프리카나 가든지, 무료 봉사나 하지.” 아, 부끄러…. 한국에서 저런 대사가 아무렇지 않게 나온다는 점이 부끄러웠고, 무엇보다도 제가 이걸 이미 한 번 봤다는 게 정말 부끄러웠습니다. ‘처음 봤을 땐 알아차리지 못했어…. 미안해. ㅠㅠ’

 

만니는 사람들이 ‘아프리카’ 하면 자연스럽게 ‘기아, 가난, 빈곤’ 따위를 떠올리는 게 불편하다고 토로한다(만니: “우리도 아이뽄 쓰는데요”). 『지하철에서 옆자리에 흑인이 앉았다』는 거창한 차별을 이야기하는 책이 아니다. 누군가가 당연하게 떠드는 농담 속 아프리카에 대한 이미지에 배어 있는 사소한 차별, 그게 당사자에게는 아픈 송곳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 책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자잘한 차별의 숱한 사례를 보여주며, 우리가 딛고 있는 공간이 이방인, 소수자, 피해자 들과 함께 살아가기에 얼마나 허술한지 말하고 있다. 자잘한 것부터 바꿔나갈 때 비로소 더 나은 세상과 만날 수 있음을 역설하는 게 아닐까.

 

 

추천사

인간이기에, 우리 모두는 이해받고 싶어 한다는 게 내 생각이다. 나는 이 책이 한국에서 국외 거주자로 살아가는 외국인들의 경험을 더 깊이 통찰하게 해줄 거라고 믿는다. 우리가 서로에 대해 더 잘 알고 마음을 열 수 있도록 모든 독자가 이 책에 열린 생각과 따뜻한 마음가짐으로 가닿기를 바란다. _그렉 프리스터 / 가수
 
사람들이 차별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잘못된 것을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순간 너무 많은 것을 잃기 때문이다. 익숙함에서 벗어나 스스로 불편해지겠다고 선언하는 일은 매우 큰 용기가 필요하다. 그렇기에 누군가 차별을 이야기하기로 결심했다면, 우리는 그를 응원해 마땅하다. 예롱 작가와 더불어, 불합리함을 말하기로 결심한 모든 이들을 응원한다. _민서영/ 『썅년의 미학』 작가

『지하철에서 옆자리에 흑인이 앉았다』는 쉽게 읽히지만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책이다. 예롱 작가는 작품 속에서 자신의 고민을, 자신의 무지를 털어놓는다. 세상에 차별이 만연하다고 단순히 지적하기는 쉽지만, 예롱 작가처럼 연인을 바라보는 마음으로 모두에게 귀를 기울이는 건 쉽지 않다. 그런 어려움 속에서도 배제와 혐오를 넘어 함께 살아가는 법을 생각하는 독자들에게, 작가가 치열한 고민을 통해 만든 이 책을 추천한다. _이재민/ 만화평론가, <웹툰인사이트> 에디터

 

지은이 소개

예롱
사회에서 소외당하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힘이 되어줄지 고민하던 중에, 만니를 만나 함께 일상 속에서 발견하는 차별을 그림으로 그려 페이스북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관심을 보내준 많은 분 덕분에 <예롱쓰의 낙서만화>를 꾸준히 연재하여 책으로까지 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의 작은 노력이 상처 입은 이들에게 조그맣게나마 도움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yerongNmanni

 

차례

머리말 Preface 
프롤로그 Prologue 

제1부 한국에는 차별이 없을까요?
Part.1 Isn’t There Any Discrimination in Korea?
1화 만니와 길을 걷다 보면 When Walking on the Street with Manni
2화 이태원 미용실 The Hair Salon at Itaewon
3화 충격적인 사건 Bad Experience
4화 여기 좀 비싼데 This Place is Expensive
5화 남자밥, 여자밥? For Men’s Food, and For Women’s Food?
6화 메리 크리스마스! Merry Christmas! 
7화 남친이 외국인일 때 대화 유형 Patterns of Conversations when Your bf is a Foreigner 
8화 아름다움의 기준 The Standards of Beauty 
9화 배워 봅시다! 기본 에티켓 Let’s Learn! Basic Etiquette 
10화 스카이 궁전 SKY Castle 
11화 만니 이야기 1: 가나의 문화 Manni’s Story 1: The Culture of Ghana
12화 만니 이야기 2: 가나식 이름 짓기 Manni’s Story 2: Making Ghanaian Name
13화 찜질방에서 겪은 일 Experiences at a Sauna 
14화 N-word
15화 난 네가 미국 사람인 줄 알았어 I Thought You were American 
16화 누구누구 엄마 So-and-so’s Mother
17화 화성에서 온 예롱, 금성에서 온 만니 Yerong is from Mars, Manni is from Venus 

제2부 당신이 몰랐던 이야기
Part.2 The Stories that You’ve Never Heard
18화 그린 북 Green Book 
19화 직원이 자꾸만 날 따라와 The Staff always Follows Me 
20화 그저 노래 한 곡일 뿐이지만 Though It’s just a Single Song 
21화 저희는 ‘배려’받고 싶지 않아요 1 We Don’t Want ‘Consideration’ 1 
22화 저희는 ‘배려’받고 싶지 않아요 2 We Don’t Want ‘Consideration’ 2 
23화 흑인이라는 이유로, 여성이기 때문에 Not Just Because She’s Black, but Also She’s a Woman 
24화 집에 사자나 기린 같은 거 키우겠네? So like you keep lions and giraffes in your house, right?
25화 ‘여성전용’에 대한 오해 Misunderstandings about ‘Women-only’
26화 너 진짜 피곤하게 산다 You’re really Being a Drag
27화 어린이집 교사로 일한 예롱 1 Yerong was a Kindergarten Teacher 1
28화 어린이집 교사로 일한 예롱 2 Yerong was a Kindergarten Teacher 2
29화 검은 피부의 인어공주 The Little Mermaid with Black Skin
30화 당신이 몰랐던 이야기 1 The Stories that You’ve Never Heard 1
31화 당신이 몰랐던 이야기 2 The Stories that You’ve Never Heard 2
32화 갑상샘 수술을 받았다 Yerong Had a Thyroid Surgery
33화 한국말 잘하시네요 You Speak Korean well

에필로그 Epilogue

댓글
댓글쓰기 폼